◀ 앵커 ▶

수백만원짜리 명품가방은 사기에는 부담스럽지만 욕심은 납니다.

이런 명품가방을 커피 한잔 값에 들 수 있게 하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안형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가격이 백만원 넘는 수십개의 명품 가방들, 그런데 주인이 모두 다릅니다.

"너무 예쁘다"

장롱에 있던 가방을 맡겨두고 2~3만원에 1주일씩 다른 가방을 빌려 쓰는 '명품 소셜 플랫폼'입니다.

떼었다 붙이면 무늬가 달라지는 스티커를 달아 가방이 바뀌지 않도록 합니다.

가방을 맡기지 않은 회원의 대여비는 약 5만원, 이 가운데 40%는 가방 주인 몫으로 4주를 빌려주면 8만원을 벌게 됩니다.

회원들의 만족도는 높은 편입니다.

◀ 임혜진/홍제동 ▶
"커피 한 잔 가격에 이렇게 명품가방을 바꿔 들 수 있어 그 점이 좋고, 다양하고 새로운 것 같아요."

학부모들이 담임교사를 면담하는 3,4월이면 가방이 모자랄 정도로 수요가 많아집니다.

◀ 이봉주/코럭스 대표 ▶
"2~3백만 원 하는 가방을 몇 명이나 살 수 있겠습니까? 공유하고 나누면서 같이 경험하는 거죠."

작아진 옷을 보내고 받은 사이버머니로, 큰 옷을 싸게 살 수 있는 곳도 있습니다.

정성껏 손질해 사이트에 올린 옷들은 대부분 5천원 미만이고, 무료로 나누는 옷도 있습니다.

◀ 이성영/키플 대표 ▶
"사이버머니를 잘 활용하면 신상품을 사는 것에 비해 옷값을 8~90% 정도 아낄 수 있습니다"

옷의 일부는 비영리단체를 통해 아프리카 어린이에게도 전달됩니다.

◀ 양희동 교수/이대 경영학과 ▶
"소유로 인해서 발생할 수 있는 많은 비효율, 비싼 가격, 높은 비용, 이런 것을 줄이고자하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미국에서 시작된 '공유 경제'.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국내 관련 기업도 70여개나 생겨났습니다.

MBC뉴스 안형준입니다.

 

 

 

동영상 보러가기
http://imnews.imbc.com/replay/2014/nwdesk/article/3423885_13490.html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겨례 신문에서 알려주는 해외의 공유경제 사업에 대한 사례들을 함께 살펴볼까요~? ^_^


빈집을 주인이 없을 때 남이 이용할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에어비앤비의 샌프란시스코 본사에서 지난 6일 직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제3회 아시아미래포럼-도시 혁신, 사회를 바꾼다
미 샌프란시스코 ‘공유경제’ 운영
기업·비영리단체 포함 조직 꾸려
인터넷·SNS 이용해 시민들 연결 
가게임대 등 오프라인까지 확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시 도심에 있는 시청 근처 ㅍ아파트. 지난 7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집주인한테서 페이스북을 통해 받은 비밀번호로 현관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4층 출입문에 달린 상자를 열었더니 아파트 열쇠가 있었다. 약 100㎡(30여평) 가정집이었다. 한국을 떠나기 전 에어비앤비 누리집(airbnb.com)에서 하루 115달러(약 13만원) 하는 이 아파트를 골랐다. 비슷한 크기 근처 호텔은 250~300달러였다. 신용카드로 결제하니 집주인이 페이스북으로 연락해왔고 비밀번호를 일러줬다. 주인 없는 미국인 아파트에서 노트북으로 업무를 보고 텔레비전을 시청하는 것이 신기했다. 집주인인 제시카 존슨(29)은 “건축 인테리어 디자이너 일을 하는데 지난해 9월부터 집을 비울 때면 빈방을 빌려준다”며 “수입도 쏠쏠한데다 내가 가진 것을 다른 사람과 나눈다는 의미도 있어서 에어비앤비를 앞으로도 이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에어비앤비 본사에는 100여명이 일한다. 이 회사 몰리 터너 홍보책임자는 “단기 계약직까지 직원이 200여명에 이른다”며 “집주인들은 온라인으로 일자리를 얻는 셈”이라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시는 ‘공유경제’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에드윈 리 시장은 지난 3월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유경제 워킹그룹을 출범시켰다. 에어비앤비 등 기업들, 셰어에이블(Shareable) 같은 비영리단체(NPO)들과 공공부문인 시를 망라한 조직이다. 샌프란시스코시 간부인 제이 네이스(37) 사회혁신분야 책임자는 “공유경제는 성장의 한계에 이른 자본시장에서 인터넷과 사회관계망(SNS) 등을 활용해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틈새시장”이라고 힘줘 말했다.

아파트 같은 공간만이 아니다. 승용차·옷 같은 물건, 구인·구직 같은 무형의 정보도 나눈다. 차량을 회원끼리 이용하는 지프카(Zipcar.com)는 싼값에 차량을 빌려 탈 수 있는 것과 함께 내가 이용하지 않을 때 차량을 빌려줘 돈을 벌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차량을 독점하지 않고 주차해두는 시간에 남이 이용하는 카 셰어링이다. 샌프란시스코 거리에서 ‘지프카’를 발견하기란 어렵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온라인 인력시장 ‘태스크래빗’(taskrabbit.com)은 구직자들과 구인자들을 연결하는 창구다. 손재주 있는 사람이 소개글과 희망 임금을 웹사이트에 올리면, 작업 내용과 임금을 올려둔 구인자들을 웹사이트가 자동으로 연결한다. 실직자나 파트타임 일자리를 찾는 시민들이 일자리를 쉽게 찾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헤이스밸리 공원 옆 주차장에 설치된 컨테이너에서 종업원들이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있다.
이런 움직임은 기존 업체들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 호텔업계는 에어비앤비를 견제하려 온라인에서도 영업 제한구역을 설정하고 세금을 물리라는 압력을 행사하고 있고, 자동차업계는 지프카 등장 이후 시간제 대여 상품을 내놓았다.

오프라인에서도 ‘공유경제’라고 일컫는 움직임이 샌프란시스코에서 뿌리를 뻗고 있었다. 8일 시내 헤이스밸리 공원 옆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컨테이너에 아이스크림을 사려는 이들이 줄을 섰다. 미국 스탠퍼드대를 졸업한 로빈 수는 이곳에서 노점을 하다가 지난해 1월 시의 허가를 받고 컨테이너에서 영업하고 있다. 시는 자전거 대여점 등을 하는 컨테이너 4개도 더 허용했다. ‘고용 창출’을 위해서였다. 아이스크림가게 종업원은 “시에 임대료를 주고 10여명의 종업원이 돌아가면서 일한다”고 말했다.

한국에서도 공유경제 시도가 곳곳에서 실험대에 올랐다. 인터넷 민박 정보업체 ‘코자자’, 식사를 함께하는 ‘집밥’, 정장을 기부받아 면접자들한테 빌려 주는 ‘열린옷장’, 서로 책을 빌려 보는 ‘국민도서관 책꽂이’ 등이 닻을 올렸다.

공유경제에 주목해온 코업(co-up.com)의 양석원 대표는 “공유경제는 개인의 소유물을 공유하면서 자투리 노동시간을 활용해 단기 노동을 하거나 인터넷 기반을 이용한 새로운 일자리 영역을 확장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글·사진 김광수 기자 kskim@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552689.html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dopandorajewellery.co.uk/ BlogIcon pandora jewelry 2013.02.05 15: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동차업계는 지프카 등장 이후 시간제 대여 상품을 내놓았다.

지난 6월 6일 코업에서는 아리따운 서울여대생들의 재미있는 발표가 있었습니다! 한 학기동안 집밥에 대해 이리저리 살펴보고 분석하면서 느꼈던 것들을 토대로 집밥의 무궁한 발전을 위한! 비장의 마케팅 방안을 이야기 하는 시간이었어요. 한 학기 동안 학교 과제로 1개의 기업을 탐방하고 종강 즈음에 그 결과물을 발표하는 수업이 있었는데, 그 1개의 기업으로 집밥을 선택했다고 하네요. :)

<공유경제의 미래에 대해 토론 중이신 이장님, 국민도서관 책꽂이 장웅 관장님, 돔서핑 김태연 대표님>

아리따운 여대생분들을 맞이하기 위해 집밥 박인대표님은 일찍부터 예쁜 간식상을 바삐 준비하셨지요. 테이블보까지 준비해 오셔서 열심히 상을 꾸미셨지요!

<상 차리기에 여념이 없으신 박인 대표님>

<짜잔~! 훈훈한 분위기를 위한 간식상 완성 30% 전~!>

<발표 전, 모인 분들끼리 간략하게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

약속시간이 조금 남았는데 대부분의 분들이 도착하셨습니다. 좁은 공간에 15분이 넘는 인원이 모두 자리하고 나니 북적북적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절로 만들어 졌습니다. 발표라는게 조금 딱딱하고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되는 경우가 많은데, 덕분에 첫 시작을 편안한 분위기에서 맞이할 수 있었답니다.

<만남이 고픈 당신을 위한 소셜 다이닝. 지금 시작합니다~!>

<발표를 해주신 서울여대 학생분입니다. 성함을 잘 몰라서 죄송합니다. ㅠ>

발표는 우리에게 밥이 주는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한 깊은 성찰에서 출발했답니다. 집밥에 대한 발표를 한다고 해서 집밥 서비스에 대해 이야기를 하실 줄 알았는데, 밥에 대한 기본 개념부터 시작하셨어요. 개인적으로는 집밥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있었던 터라 아주 재미있게 들었답니다. 밥이 단순한 식사의 의미를 떠나 우리의 허기진 마음을 채워주는 중요한 것으로 해석하셨어요. 저도 그 의견에 공감합니다! :)

그래서 'OO가 고픈 사람에게 필요한 집밥'으로 재미있지만 의미있게 집밥을 풀이해 주셨답니다. 사람이, 대화가, 편한함이, 외로움이 극에 달한, 맛있는 집밥이 등등 이렇게 단어를 넣다보니 정말 아주 많은 분들이 집밥에 대해 푹 빠질 수 밖에 없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매우 진지하게 발표를 듣고 계신 집밥 박인 대표님>

<뒤에서 흐뭇하게 발표를 지켜보고 계신 이장님>

밥이 가지는 의미와 그 중요성에 대해 임팩트 있는 소 주제 발표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집밥에 푹 빠진 여대생 분들의 재기발랄한 마케팅 아이디어가 마구 쏟아져 나왔답니다. 집밥을 홍보하기 위한 동영상들이 소개 되었는데요. 동영상의 수준도 참 깔끔했지만 동영상을 만들기 위해 투자한 시간과 노력이 더 아름다워 보였답니다.

동영상은 집밥을 왜 이용해야 하는지 집밥을 그리워 하는 사람들에게 확 꽂힐 수 있는 매력적인 영상이었습니다. 그리고 홍보 외에 집밥을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 집밥 가이드까지 만들어 주셨는데요. 팀원 모두가 함께한 연기 동영상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분홍색테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집밥에 대한 사랑을 양껏 담은 혼신의 연기를 보여 주셨거든요! 연기력이 다들 정말 대단하시더라구요! :)

그 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동영상은 바로 이것입니다! 팀원 분들이 직접 수제로 만든 작업 동영상이죠. 일일이 그림을 그려 자르고 붙여서 한 컷 한 컷 사진을 찍어 만든 동영상이죠. 그 노력도 노력이지만 의미도 분명하고 잘 이해되어서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버스에 나란히 앉아 있을 땐 서로 무관심하지만 그 앞에 둥근 상을 차려 놓으면 서로 둘러앉아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의 어려움을 들어 줄 수 있다는 내용의 동영상이였는데요. 보면서 우와~ 하는 탄성이 절로 나왔답니다!

<팀메이드 수제 동영상 #1>

<팀메이드 수제 동영상 #2>

그리고 또 한가지 놀랐던 발표는 "완두통으로 만든 QR코드" 였어요. 더 재미있는 홍보 방안이 없을까 고민하시면서 여러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이야기 해주셨는데요. 집밥 사이트 주소를 QR코드로 받아 재미있는 먹을거리로 표현해주셨어요. 재미있는 먹을거리 중에 완두콩을 가지고 QR코드를 만들어 주셨는데요. 일일히 포토샵으로 QR코드를 보고 하나씩 붙여 만드셨다고 해요. 실제 인식도 잘 된다고 하니 나중에 집밥 사이트에 올라오면 한 번 씩 해보세요. 저도 해봤는데 굉장히 재미있더라구요. 자꾸 하고 싶게 만드는게 중독성이 대단했어요~ :)

<집밥표 완두콩 QR코드. 아 저 포크로 찍어먹고 싶네요. 지금 식사 전이라 배고프거든요.>

완두콩 QR코드를 포함해서 페이스북 앱 개발, 와아파이 이름과 비밀번호를 이용한 홍보 등등 정말 기발하고 유쾌한 아이디어로 가득 찬 발표가 계속 이어졌어요. 그냥 학교 과제 제출하는 것이라고는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로 열심히 준비해주셨더라구요. 서로 매일같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논의하며 만든 그 노력이 눈에 보였습니다. 이 날 모이신 다른 분들도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셨을 것 같아요. 어떻게 이런 생각까지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꼼꼼하고 깊게 준비한 느낌이 들었거든요.

<집밥에 무한 애정을 보여주신 서울여대생 분들. 노력만큼이나 그 마음도 아름다워 보였답니다.>

<발표가 모두 끝났으니 이젠 맛있게 식사해야 겠죠? ^^>

발표가 끝나고 잠재고객이신 서울여대생 분들께 명함을 나눠드리고 취지와 서비스 내용에 대해 간략히 설명드렸답니다. 나중에 꼭 이용하고 싶은 마음이 들 수 있도록 잘 준비할게요~! :) 이 발표를 들으면서 열린옷장도 열린옷장을 진심으로 사랑해주는 대학생 분들이 계셨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차근 차근 노력하고 준비하다보면 저희도 이런 멋진 발표를 받아 볼 수 있는 날이 오겠죠? 

발표를 위해 정말 정말 노력해 주신 서울여대생 분들 의미있고 좋은 발표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해요. 그리고 맛난 식사를 제공해 주신 집밥의 행동대장 박인님께도 감사드릴게요. ^^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재연 2012.06.10 0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감동입니다.... 발표회?를 마지막에 조금 급하게 준비하게 되서 걱정 많이했는데..ㅠ부족했지만 이렇게 좋게 봐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집밥도. 열린옷장도. 우리 인연은 계속되는거죠~??♥

    • Favicon of https://theopencloset.tistory.com BlogIcon 열린옷장 2012.06.10 06: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부족하다니요~ 어느 누구라도 이 정도까지 열정적인 준비를 하지는 못했을 것 같아요. 발표 끝나고 관장님이 요즘 학생분들 대단하신 것 같다며 칭송칭송하시더라구요~! 저도 그렇게 생각했구요! 저희야 불러주신다면야 자주 인사드리면 좋죠! 쭈욱 계속 같이 가요~ :)



햇살 가득한 오후, 국민도서관 책꽂이의 심장부를 방문했어요. 도서관장님께 맛난 커피와 애정이 듬뿍담긴 진심어린 조언을 받았답니다. 제가 읽고싶던 시마과장 시리즈가 눈에 띄었어요~! 다음에 빌려보려구요! :)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홍대 비닷에서 제1회 위즈돔 멘토 파티가 열렸습니다. 정말 많은 준비를 해주신 덕분에 3시간 넘는 시간 동안 전혀 지루하지 않게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많은 멘토분들을 만났구요. 또 많은 분들께 열린옷장을 이야기 해드렸어요. 덕분에 2분께서 기증의사를 밝혀 주셨구요!

좋은 분들을 만나는 건 항상 기분 좋은 일이죠. 어제 만나 뵌 많은 멘토 분들 덕분에 가슴이 참 뜨거워졌어요. 달 뜬 가슴을 선물해 주신 멘토 분들. 다시 한번 감사드려요.

특히 경영 컨설팅을 해주시는 박성혁님께서 "공유경제, 폼나게 배우기"라는 주제로 위즈돔 파티에서 재미있는 토크 파티를 해주셨어요! 아~! 정말 귀에 쏙쏙 들어오게 설명해주셨답니다! 

공유경제는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말씀이 더 절실하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공유경제는 우리가 함께 "존재"할 수 있게 해주는 좋은 가치가 아닐까 싶네요. 

앞으로 열린옷장과 함께 공유경제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시는 건 어떨까요~? :)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유의 경제’와 ‘공유경제’의 차이에 대해 알고 계신가요? 공유경제는 자본주의의 대체재일까요, 보완재일까요? 공유경제를 더 알고 싶은 분들이라면 주저말고 클릭해주세요~! ^^

클릭 고고!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제위기는 우리의 가치체계를 뒤흔들어 무엇이 진정으로 중요한지 다시 생각하도록 만들었다. 
그들은 이제 '될 수 있으면 물건을 덜 사려고' 노력하며, '더 간소한 삶을 살기 위해' 고민한다.

-리사 갠스키, The Mesh 저자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는 디스크가 아니라 거기에 저장된 메세지를 원한다. 우리는 물건이 아니라 물건이 채워줄 욕구와 경험을 원한다. 소유대상이 비물질화 됨에 따라 내 것, 네 것, 우리 것 간의 구분이 모호해지면서 소유에 대한 선입견도 변하고 있다 - 위 제너레이션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omega-shopping.com/ BlogIcon オメガ 通販 2012.10.12 12: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オメガ 通販
    omega アクアテラ
    オメガ 買取
    http://www.omega-shopping.com/
    2012年★人気直営店
    オメガ 通販,omega アクアテラ,オメガ 買取,omega,を低価格でご提供する激安通販
    ○ スタイルが多い、品質がよい、価格が低い!
    ○ S品質 シリアル付きも有り 付属品完備!
    ○必ずご満足頂ける品質の商品のみ販売しております.
    ○ 品質を最大限本物と同等とする為に相応の材質にて製作している為です.
    ○ 絶対に満足して頂ける品のみ皆様にお届け致します.

    http://www.omega-shopping.com/
    http://www.omeganice.com/
    http://www.omegafrees.com/
    http://www.omegaonlineshopbuy.com/


필요에 의해서 물건을 갖게 되지만, 때로는 그 물건 때문에 적잖이 마음이 쓰이게 된다. 그러니까 무엇인가를 갖는다는 것은 다른 한편 무엇인가에 얽매인다는 뜻이다. 필요에 따라 가졌던 것으로 인해 도리어 우리는 가짐을 당하게 된다. - 무소유 중

오늘따라 스님의 글이 더 읽고 싶어 지네요. 좋은 가르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협동소비는 사익을 좆는 소비자들을 아주 잘 대접해서 그들이 자기도 모르는새 뭔가 다른 일 또는 옳은 일을 하게 할 수 있다. - 리사 갠스키


공유는 과거에도 존재하는 모델이었지만 스마트 기술을 만나 더 강력한 비지니스 모델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공유는 더 이상 착하고 좋기만한 일이 아닙니다. 공유는 당신에게 더 이로운 행위일 뿐입니다. 공유경제의 놀라운 힘이 곧 당신 앞에 펼쳐질 거예요.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