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머니 사정이 어려운 청년 구직자들이 면접을 위해 한 벌에 수십만원씩 하는 비싼 정장을 갖춰입는 것은 엄청난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열린옷장 두번째 기사가 서울신문에 실렸습니다.

열린옷장 프로젝트 출범 배경이 더 자세히 소개되고, 청년구직자와 면접정장이 초점이 된 

기사입니다.

열린옷장이 양복을 단 돈 만원에 대여한다는 내용은 드라이클리닝비와 운송비만 받겠다는

내용입니다. 

열린옷장은 수익을 내기 위한 사업이 아니라 프로젝트입니다. 


열린옷장이 좋은 의미로서만이 아닌,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구직자의 날개를 달아주는 열린옷장 그 자체가 되길 노력하겠습니다.


더 즐겁고 설레이는 소식으로 찾아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서울신문 "박원순시장 정장 입고 면접 꼭 합격하세요" 김진아 기자 기사보기 클릭


* 하단 동영상은 SBS아침종합뉴스 조간뉴스 브리핑에서 소개된 '열린옷장'입니다. :)



Posted by 열린옷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